버튼
이명희 신세계 회장과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연합뉴스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