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튼
네모토 다쿠미 후생노동상(전 부흥상)이 지난 2012년 12월 27일 수상 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도쿄=블룸버그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