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튼
사이카와 히로토 닛산자동차 사장이 9일(현지시간) 이사회에 앞서 일본 도쿄에 있는 자택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