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지난 20일(현지시간) 상원 외교위 인준 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