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튼
건축가 김수근이 1983년에 매형인 박고석 화백과 의상디자이너였던 누나 김순자 여사를 위해 지은 종로구 명륜동의 ‘고석공간’ /사진제공=박기호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