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튼
지난 1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국 출장을 마치고 서울 김포공항 SGBAC를 통해 입국하고 있는 가운데 공항 소속 청원 경찰이 이 부회장에게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이호재기자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