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튼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서울 강남구 일원동 큰샘 사무실 앞에서 압수수색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