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튼
김성준 한국규제학회 회장은 26일 서울경제와의 인터뷰에서 “규제 개혁에는 좌우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면서 “과감한 규제 혁파로 민간 주도의 경제 시스템을 구축해 위기를 돌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정상범 기자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