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튼
한국GM 협력업체 모임인 ‘한국지엠협신회’ 회원들이 지난 19일 오전 6시30분 한국GM 부평공장 서문 앞에 모여 출근하는 근로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이들은 부분파업으로 생산 차질을 빚고 있는 노조를 향해 ‘살고 싶습니다! 살려주십시오!’라는 제목의 호소문을 내며 임단협 조기 타결을 촉구했다. /한국지엠협신회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