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튼
여자 양궁 대표팀 강채영(왼쪽부터), 안산, 장민희가 25일 도쿄 올림픽 단체전 경기에 앞서 활짝 웃으며 얘기하고 있다. /도쿄=권욱 기자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