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튼
황선우(오른쪽)가 25일 도쿄 올림픽 남자 자유형 200m 예선에서 조 1위로 골인한 뒤 영국 톰 딘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