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공식입장] 걸스데이 측, "소진 계약 3월에 종료…그룹 활동 방향 논의 중"

걸스데이 소진/사진=서울경제스타DB


걸스데이 소진이 현 소속사를 떠난다.

11일 오후 걸스데이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는 “소진은 2019년 2월 드림티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종료되어 더이상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금년 나머지 멤버들(유라,민아,혜리)도 계약이 완료되는 시점이라 회사와 여러 방면으로 논의 중에 있다”고 전했다.



걸스데이 해체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드림티 측은 “걸스데이 그룹활동에 대한 해체 의사는 없다. 그룹 활동은 차후 함께할 방법을 모색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걸스데이는 지난 2010년 데뷔해 다양한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소진은 지난해 ‘팔로우미 10’, ‘너의 돈소리가 들려’ 등의 예능에 출연하며 다방면으로 활동했다.

<다음은 드림티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드림티엔터테인먼트입니다.

오늘 기사화된 걸스데이 관련 공식입장 전달드립니다.

소진은 2019년 2월 드림티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종료되어 더 이상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금년 나머지 멤버들(유라,민아,혜리)도 계약이 완료되는 시점이라 회사와 여러 방면으로 논의 중에 있습니다.

걸스데이 그룹활동에 대한 해체 의사는 없습니다.

그룹활동은 차후 함께할 방법을 모색 중에 있습니다.

멤버들 모두 더욱 활발하고 다양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하나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이하나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