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국민 절반 “사회가 부모 부양해야”…가부장적 인식은 약화

국민 26.7%만 부모부양 책임자로 ‘가족’ 꼽아

소가족·핵가족화에 따라 가치관 크게 변해

/이미지투데이


소가족·핵가족화가 심해지면서 부모부양에 대한 국민들의 가치관도 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사회연구원은 25일 ‘보건복지포럼’(2019년 5월)에 실린 ‘중·장년층의 이중부양 부담과 정책 과제’ 보고서(김유경 연구위원)를 인용해 “2018년 부모부양 책임자로 가족을 꼽은 비율이 26.7%였다”고 밝혔다. 이는 2006년 63.4%, 2010년 36.0%, 2014년 31.7% 에 이어 꾸준히 줄어든 수치다.


반면, 부모부양의 책임이 국가와 사회에 있다는 인식은 크게 늘어나고 있다. ‘사회 혹은 기타’에 부모부양의 책임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2002년 19.7%에서 2018년 54.0%로 껑충 뛰어올랐다.부모님이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는 대답도 2002년 9.6%에서 2018년 19.4%로 두 배 가량 높아졌다.

관련기사



장남 또는 아들 중심의 가부장적 부모 부양관도 약해지는 추세다. 가족 중에서 누가 부모부양을 책임져야 할 것인지에 대해 ‘장남’이라 응답한 비율은 2002년 15.1%에서 해마다 줄어 2018년 1.3%로 쪼그라들었다. ‘아들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는 응답도 2002년 13.9%에서 2018년 1.0%로 크게 낮아졌다.

대신 ‘아들·딸 자녀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는 인식은 2002년 20.5%, 2006년 31.8%, 2010년 23.1%, 2014년 24.1%, 2018년 19.5% 등으로 나왔다.

보고서는 이런 수치에 대해 “소가족·핵가족화가 심해짐에 따라 사회규범과 제도가 변화하면서 우리나라 국민들의 가치관도 급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미경 기자
seoul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이미경 기자 seouler@sedaily.com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