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일본 “욱일기, 국제사회에서 폭넓게 받아들여져” 황당 주장

외무성 홈페이지에 '욱일기 소개글' 올려

전범기라는 사실을 알리지 않아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 캡처


일본 정부가 “욱일기는 일본 문화의 일부”라며 이 문양을 사용하는 것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24일 욱일기를 홍보하는 내용을 담은 게시물을 홈페이지에 게재하며 이렇게 주장했다.

일본어와 영어로 올라온 게시물에는 “욱일기는 태양을 상징한다. 이 디자인은 일본에서 오랫동안 널리 사용돼왔다”고 설명돼있다. 이어 “오늘날 욱일기의 디자인은 대어기(풍어를 기원하는 시기), 출산, 명절 때 등 일본의 수많은 일상생활에서 사용된다”고 덧붙였다.


또 “욱일기는 해상자위대의 자위대함기와 육상자위대의 자위대기로서 불가결한 역할을 하고 있어 국제사회에서 폭넓게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욱일기는 제국주의 일본이 과거 태평양전쟁 등에서 전면에 내걸며 일본 군국주의와 제국주의의 상징물로 사용됐다.

외무성은 이 글에서 욱일기가 제국주의 일본군이 사용하던 전범기였다는 사실은 알리지 않았다.


이미경 기자
seoul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경 기자 seouler@sedaily.com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