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여자친구, 새 미니앨범 ‘FEVER SEASON’ 초동 판매량 5만장 돌파

걸그룹 여자친구가 새 미니앨범 ‘피버 시즌(FEVER SEASON)’으로 자체 최고 기록을 세웠다.

국내 최대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인 한터차트에 따르면 여자친구의 새 미니앨범 ‘피버 시즌(FEVER SEASON)’ 초동 판매량(7월 1일~7월 7일 집계)은 51,234장의 수치를 기록하며, 데뷔 후 가장 높은 초동 판매량 기록을 달성했다.



/사진=쏘스뮤직


이는 지난 1월 발표한 두 번째 정규앨범 ‘타임 포 어스(Time for us)’ 보다 11,251장 더 많은 수치로, 여자친구 역대 음반 중 최고 성적이다.

특히, 여자친구는 데뷔앨범 ‘Season of Glass’ 초동 판매량 500장에서 출발한 이후 차근차근 성장세를 보이며, 5년 차에 접어든 현재 5만장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뿐만 아니라 여자친구는 새 미니앨범 ‘피버 시즌(FEVER SEASON)’으로 앨범 발매 첫 날에만 2만 5천장 이상의 판매량을 보이며 막강한 팬덤 화력을 뽐냈다.

이처럼 여자친구는 탄탄한 국내외 팬덤을 중심으로 음반 판매 부분에서도 꾸준한 성장세를 기록하며 대세 걸그룹으로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더욱이 팬덤의 규모가 음반 판매량에 직결되는 만큼 여자친구의 팬덤 성장세도 눈에 띈다.

새 미니앨범 ‘피버 시즌(FEVER SEASON)’은 데뷔 앨범 ‘시즌 오브 글래스(Season of Glass)’에서 착안한 것으로, 무더운 여름 시즌과 아울러 여자친구가 선보일 열정적인 무대와 음악에 대한 의지를 표현해 여자친구의 성장을 한눈에 알 수 있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열대야(FEVER)’는 밤이 되어도 식지 않는 열기를 열대야에 비유한 곡으로, 기존의 색을 잃지 않으면서 에너지 넘치는 퍼포먼스에 멤버들의 필과 스웨그를 더한 열정 퍼포먼스가 돋보인다.

한편, 여자친구는 신곡 ‘열대야(FEVER)’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