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MC딩동, 폭행·모욕 혐의로 법정 분쟁중.."폭행 기억 없어, 맞고소 했다"

MC 딩동(허용운)이 자신과 함께 일하는 MC준비생을 폭행, 폭언한 혐의로 법정 분쟁 중이다.

사진=양문숙 기자


오늘(9일) 서울신문에 따르면 MC지망생 A씨는 허씨로부터 상습적인 폭행과 모욕을 당해왔다며 서울 마포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2017년 3월부터 지난 3월까지 차량 운전, 짐 운반, MC보조 및 ‘술 대기’ 역할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허씨가 술자리에서 자주 욕하거나 마이크를 던지고, 머리채를 잡고 빰을 때리는 등 폭행하고 ‘미친XX’ 등 욕설을 퍼부었다고 밝혔다.



허씨는 폭행한 기억은 전혀 없고 A씨를 평소에 가족처럼 생각했다며 A씨를 협박죄로 맞고소했다고 전했다.

MC딩동은 SBS 9기 공채 개그맨 출신 방송인으로 개그맨 겸 프로그램 사전 진행자로 활동해왔다.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