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종합] MC딩동 연습생 폭행 의혹에 "고용관계 아닌데 3천만원 달라더라"

MC딩동 /사진=서울경제스타 DB


개그맨으로 출발해 가수 쇼케이스 등 각종 행사 진행자로 자리잡은 MC딩동(40·본명 허용운)이 같은 회사 소속의 MC 준비생을 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9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MC 지망생 A씨는 MC딩동으로부터 상습적인 폭행과 모욕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접수했다.

A씨는 2017년 서울 마포구 술집에서 MC딩동으로부터 머리채를 잡힌 채 뺨을 맞았고, 지난 3월에는 ‘미친XX’ 등의 욕설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2017년 5월부터 지난 3월까지 MC딩동과 함께 일하며 운전과 짐 운반, 보조MC 등을 맡았다고 밝혔다.



그는 MC딩동이 수년간 MC준비생들에게 임금을 제대로 주지 않았다고도 주장했다. A씨는 “2년간 돈을 한푼도 받지 않았다”는 말과 함께 MC딩동이 업계에서 유명하고 영향력 있어 침묵하는 MC준비행이 많다고 말했다.

MC딩동은 해당 의혹이 커지자 언론을 통해 맞고소했음을 밝혔다. A씨를 자신과 함께 일했던 준비생이라고 설명한 그는 “일을 그만둔다면서 3천만원을 요구했다. 고용관계가 아니라 줄 수 없다고 하니 폭행과 모욕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폭행은 없었다. 협박이 안 통하니 고소장을 접수하고, 그렇게 나오니 험한 말이 나가긴 했는데 그것을 녹취해 모욕 증거로 제출했다”며 “수사가 진행 중이다. 법적으로 잘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MC딩동은 SBS 9기 공채 개그맨 출신으로 각종 TV 프로그램의 사전 MC와 가수들의 쇼케이스, 팬미팅 등 진행자로 MC업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MC 딩동 /사진=서울경제스타 DB
최상진 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