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김숙 "10개월간 스토킹 당했다" 온라인서 음해, 집까지 찾아오기도

소속사측 "경찰에 신고하고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

김숙 /사진=서울경제스타 DB


개그우먼 김숙이 10개월간 스토킹 당했다는 사실이 전해지며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김숙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11일 “팬을 자처한 네티즌이 인터넷상에 지속해서 김숙을 음해하는 글을 올리고, 최근에는 자택에 찾아오는 일까지 벌어져 김숙이 신변에 위협을 느꼈다”고 경찰에 신고했음을 밝혔다. 김숙의 소속사는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도 함께 진행했다.




소속사는 “이 네티즌이 김숙이 진행한 라디오 게시판을 비롯해 다양한 인터넷 공간에서 김숙이 자신을 감시한다는 등 근거 없는 이야기를 퍼뜨렸다”며 “연예인 보호 차원에서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숙은 현재 MBC TV ‘구해줘! 홈즈’,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JTBC2 ‘악플의 밤’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활동하고 있다.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