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외칼럼

[로터리]먹고 바르는 광물, 벤토나이트

김복철 한국지질자원연구원장

김복철 한국지질자원연구원장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던 지난달 말 포항 영일대 해수욕장에서는 ‘2019 포항 벤토머드 페스티벌’이 열렸다. 나흘 동안 열린 축제에는 많은 관람객이 참여해 벤토나이트 체험 이벤트, 공연과 전시 프로그램 등을 즐겼다. 이 행사를 지켜보면서 한 가지 화두를 던져본다. ‘사람에게 친숙한 머드(점토)를 활용해 지역사회 발전과 함께 광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하는 것이다. 바로 다른 업종과 협업하는 경제활동으로 각광받고 있는 ‘시너지 비즈(Synergy Biz)’다.

한반도의 동남권인 경상도 지역에는 벤토나이트(산성 백토)·불석·규조토 등 양질의 점토광물이 다량 매장돼 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2016년부터 분원인 포항실증연구센터에서 벤토나이트 등 지역 특산의 기능성 산업광물을 이용한 신소재를 개발하고, 이를 지역경제와 연계할 수 있는 산업으로 발전시키고자 도전적인 연구를 하고 있다. 첫 아이템이 ‘메디컬 벤토나이트 개발 플랫폼 사업’이다. 이는 사업목표를 연구개발에만 국한하지 않고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공기술 사업으로 추진함으로써 광업-바이오의 시너지 비즈를 선도하기 위한 것이다.


점토광물의 한 종류인 벤토나이트는 뛰어난 흡수력·흡착력·팽윤성을 지니고 있어 철강 제조, 자동차 엔진주물 제작 등 중화학공업 분야는 물론 최근에는 의약품과 화장품 원료 등으로 활용하고 있다. 우리나라 벤토나이트는 칼슘 성분을 포함하고 있어 화장품부터 소화기관에 작용하는 의약품까지 첨단 바이오 산업에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국내 광물 원자재 시장에서 벤토나이트 원광 가격은 톤당 3만~7만원이다. 하지만 원광이 의약품이나 화장품 원료로 가공 제조될 경우 톤당 수백~수천만원대로 그 부가가치는 올라간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현재 의약품용 점토는 100%, 화장품용 점토는 95%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관련기사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그동안 ‘메디컬 벤토나이트 개발 플랫폼 사업’을 통해 메디컬 원료로 개발 가능한 국내 벤토나이트 광체를 탐사·평가하고 원료의약품 인증에 필요한 청정제조 공정을 독자기술로 개발해 인적·기술적 인프라를 구축해나가고 있다. 그 결과 메디컬 벤토나이트 제조기술, 자외선 차단제, 개량 항암제(간암), 항헬리코박터 치료제 등은 포항지역을 중심으로 기술사업화가 진행되고 있다.

정부출연연구원인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이러한 도전이 국민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고품질 벤토나이트 상품화로 이어져 수입품을 국산품으로 대체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 나아가 해외 신시장 창출을 위해 국내 제약회사 등과 벤토나이트를 활용한 기능성 화장품 및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메디컬 점토광물의 활용 분야에서도 세계 최고의 원천기술을 확보해 나가기 위해 오늘도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