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4만명? 김일성경기장 텅텅 비었다…한국vs북한 경기 "무관중"

15일 경기를 앞둔 김일성 경기장 /대한축구협회 제공


4만명 이상의 관중이 가득찰 것으로 예상됐던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평양 원정’이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대한축구협회는 “킥오프 30분 전인데도 김일성 경기장에 관중이 아무도 들어오지 않고 있다”, “경기장에는 외신 기자들도 전무한 상태다. 킥오프를 했는 데도 무관중”이라고 전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부터 평양 김일성경기장(5만명 수용)에서 북한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을 치르고 있다.

관련기사



북한 당국은 이번 경기에 한국 선수단(선수 25명·스태프 30명)의 입국만 허용하고 붉은악마와 취재진의 입국은 허락하지 않았다. 생중계마저 진행되지 않아 한국 축구팬들은 경기장에서 오는 ‘문자중계’로만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전날 양팀의 매니저 미팅에서도 약 4만명의 관중을 예상했기에 사실상 무관중 경기는 충격이다.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 북한과의 경기를 하루 앞두고 14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공식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킥오프 30분 전을 앞두고 아시아축구연맹(AFC) 경기 감독관은 축구협회에 “경기장에 관중이 아무도 없다. 외신 기자도 없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에는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까지 관전하고 있지만 북한은 ‘무관중 상태’로 경기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유일한 소식은 현지에 파견된 축구협회 직원이 이메일로 간단한 정보만 전달하는데 의존하고 있다. 이 외에 현장에 있는 AFC 경기감독관을 통해 경기장 상황을 어렵게 듣고 있다. AFC 경기 감독관은 휴대전화를 가지고 있어 간접 통신이 가능하다.

AFC 경기 감독관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 본부에 현지 상황을 알리고, AFC 본부에서 현장 상황을 취합해 이를 축구협회에 다시 알리는 과정을 통해 소식을 전하고 있다.
최상진 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