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우아한 모녀' 최명길, 캐릭터 컷 공개...'새빨간 존재감'

‘우아한 모녀’ 최명길 캐릭터 컷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사진=KBS 2TV_우아한 모녀


11월 초 KBS 2TV 새 저녁 일일 드라마 ‘우아한 모녀’ (극본 오상희/연출 어수선/제작 아이윌미디어)가 첫 방송된다. ‘우아한 모녀’는 폭풍처럼 몰아치는 운명에 휘말린 인물들의 이야기를 속도감 있게 풀어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중 전작들을 높은 시청률로 마무리한 시청률의 여왕 최명길(캐리정 역)에 대한 관심이 크다. 최명길이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그가 그려낼 캐리정은 어떤 인물일지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진 상황. 이런 가운데 ‘우아한 모녀’ 제작진이 최명길의 캐릭터 컷을 처음으로 공개해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 속 최명길은 붉은색 원피스와 재킷을 입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무엇보다 최명길의 당당한 표정과 포즈에서 넘쳐흐르는 압도적인 존재감이 시선을 강탈한다. 우아하면서도 고혹적인 미소, 그 이면에는 날카로운 가시가 숨겨져 있는 듯 차가움이 공존해 더욱 눈을 뗄 수 없는 것.

이처럼 최명길의 강렬한 캐릭터 컷은 그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극중 최명길은 남편과 아기, 모든 것을 잃고 복수하기 위한 일념으로 살아온 캐리정으로 분한다. 강렬하면서도 묘한 매력을 가진 캐리정의 복수극이 얼마나 흥미진진하게 그려질지 기대된다.

이와 관련 ‘우아한 모녀’ 측은 “최명길이 첫 촬영부터 우아함과 처절함을 넘나드는 열연을 펼쳤다. 최명길은 여러 사건을 겪으며 복수의 화신이 되는 캐릭터의 서사와 감정선을 섬세하게 담아내기 위해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명길이 그려낼 캐리정의 이야기를 기대하며 기다려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새 저녁 일일 드라마 ‘우아한 모녀’는 엄마에 의해 복수의 도구로 키워진 여자와 그녀를 둘러싼 위험한 사랑을 다룬 멜로드라마. ‘우아한 모녀’는 오는 11월 초 첫 방송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최재경 기자
cjk01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