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세금

“하나은행, 지성규 행장 지시로 만든 DLF자료 삭제”(속보)

금감원 "중요한 내부자료…고의로 은닉한 듯"

지난달 27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열린 ‘우리, 하나 은행 파생결합상품인 DLF·DLS 상품 피해에 대한 금감원 집단민원 및 집회시위’에서 피해자들이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을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서울경제DB


금융감독원이 KEB하나은행을 대상으로 해외 금리연계 파생상품(DLF·DLS) 관련 하나은행이 금감원 검사 전 자료를 조직적으로 숨기고 삭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관련기사



김동성 금융감독원 은행담당 부원장보는 21일 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지성규 은행장의 지시로 1차, 2차에 걸쳐 전수점검을 한 결과를 담은 자료가 삭제됐다”며 “하나은행이 전수 점검한 파일을 금감원이 발견하기 전까지 고의로 은닉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부원장보는 이 자료가 손해배상 문제와 관련된 중요한 내부 자료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하나은행은 “현황 파악, 내부 참고용으로 보관할 필요가 없어 삭제한 것”이라며 “검사 계획이 확정·발표되기 전에 이뤄졌다”고 해명했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