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11월 쇼핑 축제에 편의점도 가세...'+1' 상품 대거 확대

GS25 측이 11월 행사인 ‘하나더데이’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GS리테일


CU가 블랙위크데이를 위해 제작한 상품 가격표. /BGF리테일




11월 유통가 할인 축제에 편의점도 가세한다. 편의점은 가격보다는 편의성과 상품력으로 승부하는 업태지만 이번 11월은 다양한 ‘플러스원(+1)’ 증정 상품과 특가 상품을 준비해 고객을 유혹한다는 계획이다.

31일 편의점업계에 따르면 GS25는 11월 한 달간 역대 최대 규모의 행사인 ‘하나더데이’를 기획했다. 행사 상품은 역대 최대 규모인 1,500여종 이다. 전국 GS25의 점포 당 평균 운영 상품 수가 3,000여종이란 점을 감안하면 11월 한 달간 GS25 상품 2개 중 1개는 할인하는 셈이다. 하나더데이의 1,500종 상품은 ‘1+1’ 증정 상품 600여종, ‘2+1’ 증정 상품 600여종, 가격할인 및 덤증정 상품(300여종)으로 구성 됐다.

GS25는 11월 매출이 큰 폭으로 신장하는 캔디, 젤리, 초콜릿, 스낵 등 4가지 분류의 111종의 상품을 선정해 별도로 파격 행사도 기획했다. 파격 상품엔 프링글스53g, 로아커초콜릿, 하리보 시리즈 등 베스트 상품이 포함됐다. 이들 상품을 네이버페이로 구매하고 멤버십 할인까지 받을 경우 최대 80% 수준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GS25는 이밖에 BC·농협·삼성카드, 페이코 등과 제휴한 결제 할인 행사도 마련했다. GS25 관계자는 “11월에 열리는 대형 쇼핑 축제에 맞춰 역대 최대 규모의 행사를 기획했다”면서 “그동안 대형 마트와 백화점 위주로 진행되던 11월의 쇼핑 붐이 생활과 가장 밀접한 편의점에서도 이뤄지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CU는 11월11일부터 17일까지 ‘블랙위크데이’ 행사를 연다. 역대 최대 규모인 1,000개 상품을 대상으로 한 ‘1+1’, ‘2+1’ 덤 행사다. 평시 대비 덤 상품의 수를 약 30% 더 확대해 편의점에서도 쇼핑 붐을 일으키겠다는 전략이다.

CU의 ‘+1’ 행사 대상 상품은 커피, 안주, 스낵, 과일 등 식품류에서부터 핫팩, 속옷, 건전지, 화장품 등 생활용품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CU 관계자는 “플러스원 상품은 같은 카테고리 내 비非) 행사 제품 대비 매출이 평균 60% 이상 높을 정도로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면서 “11월 소비자에게 더 많은 혜택을 선사하기 위해 플러스원 위주로 행사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CU는 블랙위크데이 기간 동안 요기요, BC카드와 함께 배달서비스 가격 할인 이벤트도 전개한다. 요기요 내 CU 배달서비스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1만원 이상 BC카드로 구매 시 3,000원을 할인해준다.

김석환 BGF리테일 김석환 MD운영팀장은 “11월 국내외 다양한 쇼핑 행사에 맞춰 CU가 가진 강점을 활용해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파격적인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고객 혜택을 높일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 개발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세븐일레븐은 11일부터 15일까지 ‘11찬 도시락’, ‘11겹 등심돈까스’ 2종을 대상으로 1+1 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롯데 빼빼로 3종(초코·아몬드·누드)을 대상으로 포인트 페이백 이벤트도 벌인다. 카카오페이·엘페이 등으로 결제하면 금액의 50%를 포인트로 되돌려준다.

이마트24는 11월1일~2일 이틀 간 140여종의 인기 상품을 대상으로 1+1 혜택을 제공하고 모든 삼각김밥은 2+1 이벤트를 진행한다.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5,000 잔 선착순 선물 이벤트도 진행된다. 11월 1일~2일 이마트24에서 3,000원 이상 결제하고 모바일앱 통합바코드를 스캔하면 스탬프 1개가 생성되는데 스탬프 2개를 획득하면 선착순으로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교환권을 받을 수 있다.
맹준호 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