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주택

민간 상한제에 뿔난 조합들…"정비사업 10대 악법 철폐" 대응 논의

주거환경연합, 규제 대응 긴급 회의

전국 100여개 조합 총궐기대회 계획도

서울 마포구 아현동 재건축 공사현장의 한 부동산 모습. /연합뉴스


전국 재개발·재건축 조합들이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등 규제 확대에 반발해 대응 방안 모색에 나섰다.

7일 사단법인 주거환경연합은 전국 20여개 재개발·재건축 조합 및 추진위원회가 모인 가운데 오후 4시 서울 서초구 반포주공1단지 조합 사무실에서 긴급 임원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회의에서는 ‘도시정비사업 10대 악법’을 규정하고 규제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주거환경연합 관계자는 “전반적인 정부 규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회의”라며 “궐기대회 개최 등 폭넓은 대응책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합들은 정부의 민간 분양가상한제 폐지 혹은 2년 이상 장기 유예를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보증을 통한 분양가 간접 규제를 ‘갑질’로 규정하고 완화를 요구하는 내용도 담을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이르면 이달 중 전국 단위의 총궐기대회를 개최해 정부 규탄에 나설 예정이다. 주거환경연합 측은 궐기대회에 전국 100여개 이상의 조합·추진위가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진동영 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