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김성태 딸, 법정서 "아버지께 KT 공채에 대해 말하지 않았다" 진술

딸을 부정 채용하는 방식으로 KT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8일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리는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딸을 부정 채용하는 방식으로 KT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공판에서 김 의원의 딸이 증인으로 나와 “부모님께 채용에 대해 말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당시 김 의원이 딸의 공채에 대해 몰랐던 만큼 부정 채용 청탁도 없었을 거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이다.

8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 의원의 뇌물수수, 이석채 전 KT 회장의 뇌물공여 혐의 공판에서 김 의원의 딸 김모 씨는 “부모님께 대졸 공채에 대해 말한 기억이 없다”며 “아버지는 2012년 당시 대선이 있어서 거의 집에 잘 오지 않으셨다”고 진술했다. 김 씨는 파견 계약직으로 KT에 다닌 지 1년쯤 된 2012년 4월께부터 KT 대졸 공채 시험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김씨는 “경영관리나 홍보 정도 업무를 생각했고 퇴근 후나 주말에 공채 시험 준비를 했다”며 “어머니는 방을 치우면서 봤을 것 같은데, 아버지는 당시 대선으로 너무 바빠 거의 집에 잘 오시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당시 아버지가 제 방에 온다는게 말도 안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 딸은 2012년 KT 공개채용에서 서류전형은 물론 인·적성 검사까지 끝난 이후 채용 전형에 뒤늦게 합류했다. 김씨는 인적성 검사 결과가 불합격이었지만 이후 1·2차 면접 전형에 응시했고, 최종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이 같은 채용과정에서 김 의원이 개입했을 거라고 보고 있다. 김 의원이 2012년 국회 환노위 국감 당시 이 전 회장의 증인 채택을 무마시키는 대가로 ‘딸 부정 채용’이라는 뇌물을 수수했다는 것이다.

이날 재판에서는 KT가 2012년 국감 당시 주요 이슈가 아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2012년 당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 위원장을 맡았던 신계륜 윤이상평화재단 이사장은 “김 의원이 당시 이 전 회장의 증인채택을 반대한 것은 맞지만 당시 새누리당은 당론 차원에서 사용자측 증인 채택을 모두 반대하는 입장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환노위에서 삼성전자 백혈병 문제 등 관심사안이 많아서 KT관련 사안은 싶게 들여다보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피고인으로 출석한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재판이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이 사태의 실체적 진실이 법정에서 많이 밝혀질 수 있다는 확신이 든다”며“드루킹 특검 이후 정치 보복의 일환으로 시작된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가 낱낱이 밝혀질 것”이라고 혐의 소명에 자신감을 보였다.
한동훈 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