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중도층 잡자" 블룸버그, 대선 출마 '저울질'

진보성향 워런으론 한계 판단

곧 민주당 경선출마 신청할 듯

당내 '부유세 논쟁' 격화 전망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AFP연합뉴스


중도 성향의 미국 ‘억만장자’ 마이클 블룸버그(77) 전 뉴욕시장이 민주당 후보로 오는 2020년 대선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블룸버그 전 시장은 앨라배마주 후보 경선에 출마하기 위한 신청서를 조만간 민주당에 제출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를 위해 그는 앨라배마에 참모진을 보내 사전 준비작업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지난 3월 내년 미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던 블룸버그 전 시장이 기존 입장을 뒤집으려는 것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할 것이라는 우려가 크기 때문으로 보인다. 최근 민주당 대선 유력 주자로 급부상한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 의원이 진보 성향이 뚜렷해 중도층을 아우르기 어렵다고 판단하는 것이다. 블룸버그 전 시장의 측근은 “블룸버그 전 시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에 ‘전례 없는 위협’을 끼치고 있다고 보고 있다”면서 “며칠 내로 출마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전했다.

반면 블룸버그 전 시장은 온건 중도 성향인데다 세계 경제의 중심지 뉴욕에서 내리 3선 시장을 지낸 정치 거물이어서 실제 출마할 경우 파급력이 클 것이라는 게 현지 언론들의 분석이다. NYT는 “블룸버그 전 시장이 민주당 경선에 뛰어들면 상당한 지형 변화가 이뤄질 수 있다”면서 “막대한 재력과 중도 성향 등을 기반으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위협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이 출마하면 민주당 경선에서 벌어지고 있는 부유세 논쟁이 한층 격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워런 의원은 10억달러 이상 자산에 6%의 세금을 부과하겠다며 부유세 공약을 내걸고 있는데 블룸버그 전 시장이 과세 대상에 포함되기 때문이다. 포브스의 ‘2018 전 세계 억만장자 리스트’에 따르면 블룸버그 전 시장은 총자산 500억달러(약 57조8,000억원)로 11위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해 블룸버그 전 시장은 올 1월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워런의 부유세 공약은 위헌적 발상”이라고 꼬집었다.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