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베트남 다낭 유흥업소서 마약 투약한 한국인 6명 체포

연합뉴스


최근 버닝썬 사태 등으로 인해 프랑스 외무부가 자국민에게 “한국 방문 시 물뽕을 조심하라”고 안내할 정도로 마약에 대한 국제사회의 경각심이 더해지는 가운데 베트남 다낭에서 마약을 투약한 한국인들이 대거 검거됐다.

9일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다낭 경찰은 지난 5일 새벽 시내 한 노래방 업소를 급습해 47명을 마약류 투약 혐의로 체포했다.

검거된 이들 중 베트남 현지인이 12명이었고 외국인이 25명으로, 여기에는 중국인 18명과 말레이시아인 1명 외에 한국인 6명도 포함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관련기사



이들은 업소에서 마약류의 일종인 케타민을 투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 업소는 아직 정식으로 문을 열지도 않았지만 매일 손님들을 받아왔으며, 손님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마약을 주문해왔다.

경찰은 검거된 이들을 대상으로 마약 판매망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베트남 다낭 모습/연합뉴스


베트남 다낭은 저렴한 물가와 좋은 날씨 등으로 한국인들이 가장 많이 찾는 해외 관광지 중 한 곳으로 꼽힌다.

한편 베트남 경찰은 최근 전국적으로 마약 범죄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베트남에서 마약을 제조하거나 밀매하다가 체포되면 최대 사형에 처할 수 있다.
정가람 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정가람 기자 garamj@sedaily.com
매일 무엇을 어떻게 하면 더 재미있고 즐겁게 살 수 있을지 고민하는 사람입니다.
복+붙(복사 붙여넣기)한 것처럼 뻔한 뉴스, 좀 더 유쾌하게 담아낼 '틀'을 만들기 위해
오늘도 디지털 세상에서 열심히 놀아보겠습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와 함께 FUNFUN해질 준비 되셨나요?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