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이낙연, 독도 헬기 사고 실종자 가족에 "민간잠수사 동원 수색할 것"

독도 헬기 추락사고 열흘째인 9일 오전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을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실종자 가족들과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독도 소방구조헬기 추락사고’ 열흘째이자 소방의 날인 9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실종자 가족을 만나 면담을 했다.

이 자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독도 해역에 익숙한 민간잠수사들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 총리는 실종자 가족들이 모여 있는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지원단)을 찾았다. 이번 면담은 실종자 가족들이 직접 총리실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이 자리에서 실종자 가족들은 각자의 애달픈 마음을 표현하며 울음을 터뜨렸다. 일부 가족은 일부 실종자 가족은 “(정부가) 세월호 유가족들만 신경쓴다”고 항의하기도 했다.

침묵한 채 실종자 가족의 하소연을 듣던 이 총리는 “가족 여러분의 비탄 앞에서 무슨 말씀을 드리겠는가”라며 “진작부터 오고 싶었지만 이제 와서 미안하다, 정부가 할 일이 무엇인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리는 “독도 해역에 익숙한 민간잠수사들을 동원토록 하겠다”며 “중간에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실종자) 모두를 모시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동안 수색당국은 사고해역의 물살이 강한 점 등 안전상의 이유로 해군 등의 잠수사만 투입했다.

가족들은 열악한 소방공무원 근무 여건을 개선해달라고도 부탁했다.

9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가 대구 강서소방서를 방문해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날 이 총리는 실종자 가족들에게 “당장 오늘 상황을 점검하고 다시 오겠다”고 약속한 뒤 실종자 가족 한 명 한 명 손을 붙잡으며 1시간 동안 열린 면담을 마쳤다.

한편 지난달 31일 오후 11시26분께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 등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독도에서 이륙한 직후 바다로 떨어졌다.

소방 헬기가 추락한 지 열흘이 된 지금까지 당시 헬기에 탑승했던 7명 중 4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이종후(39) 부기장과 서 정비실장,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돼 이송되던 선원 A(50)씨 등 3명의 시신이 수습됐다. 수색당국은 이날 헬기 조종석의 계기판 차양막과 분리형 들것을 발견했다고 밝혔으며, 실종자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정가람 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정가람 기자 garamj@sedaily.com
매일 무엇을 어떻게 하면 더 재미있고 즐겁게 살 수 있을지 고민하는 사람입니다.
복+붙(복사 붙여넣기)한 것처럼 뻔한 뉴스, 좀 더 유쾌하게 담아낼 '틀'을 만들기 위해
오늘도 디지털 세상에서 열심히 놀아보겠습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와 함께 FUNFUN해질 준비 되셨나요?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