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통일·외교·안보

中대사관, 韓 정치인·언론 비판에 외교부 "주재국 정서 존중해야"

주한 중국대사관, 이날은 황대헌 활약 칭찬… "중한 우정 보여줘"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지난달 4일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연합뉴스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지난달 4일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연합뉴스



외교부가 주한 중국대사관의 한국 정치인·언론 비판 입장문에 대해 “주재국의 상황과 정서를 존중해 신중하게 이뤄져야 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외교적 결례’라는 표현까지 쓰지는 않았지만, 부적절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비친 것이다.

관련기사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주재국 언론보도와 정치인 발언 등에 대한 외국 공관의 공개적 입장 표명은 주재국의 상황과 정서를 존중해 신중하게 이뤄져야 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도 우리 외교부는 이러한 입장의 연장선 상에서 필요한 소통 등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한 중국대사관은 전날 대사관 소셜미디어 계정 등에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의 쇼트트랙 판정 논란과 관련 “이는 기술적인 문제인 만큼 전문적이고 권위 있는 기관에서 판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부 한국 언론과 정치인들은 중국 정부와 베이징 올림픽 전체에 화살을 돌리고 심지어 반중 정서를 부추기며 양국 국민의 감정을 악화시켰고 중국 네티즌들의 반격을 불러일으켰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외교가에서는 외교 공관에서 주재국 정치인과 언론을 비판하는 등 외교적 결례를 범했다는 비판이 제기됐었다.

그러자 주한 중국대사관은 이날 황대헌의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우승에 대해 축하한다며 돌연 태세를 전환하기도 했다. 주한 중국대사관은 “황대헌 선수의 활약에 대해 중국 국민들도 긍정적으로 평가함으로써 중한 양국 국민의 참된 우정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을 내놓았다.


강동효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