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李후보 "전직 대통령 보복 없을것"

"국민 대통합의 시대 정치보복의 추방부터 시작"한나라당 이회창 대통령후보는 14일 "우리 당이 연말 대선에서 집권한다면 전직대통령에 대한 정치보복은 결코 없을 것이며 상대 후보에 대한 보복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강남구 서울교회에서 열린 한국교회 갱신연구원 목회자 신학세미나에 앞서 배포한 `신앙과 애국'이라는 제목의 연설문에서 "우리가 열어야 할 국민대통합의 시대는 정치보복의 추방에서 시작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법과 원칙을 중시하는 지도자라면 한풀이식 정치보복의 악순환을 끊는 진정한 용기와 의지가 필요하다"면서 "저와 한나라당이 비열한 정치보복의 악순환에 종지부를 찍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집권시 제 스스로 시시비비는 가리되 이것이 정치보복으로 악용되는 것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또한 정치보복을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제도적 장치를 확립할 것"이라며 당 정치개혁특위가 검토중인 `정치보복금지법'을 조속히 성안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특히 "정치보복으로 의심될 만한 일체의 수사권 남용을 금지할 생각"이라며 "이를 위해 검찰을 비롯한 권력기관의 정치적 중립을 반드시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 후보는 "공정한 인사는 진정한 국민통합을 위한 필수적 전제조건"이라며 "정부는 물론 공기업, 정부산하단체, 출연기관, 국영금융기관 등의 인사에 있어 특정지역, 특정학교라 해서 차별하거나 특혜를 주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며 오직능력과 성실성, 도덕성에 따른 공정한 인사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