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카드사들 자구노력 잇따라

LG카드는 유동성 확보를 위해 서울 역삼동 소재 사옥건립용 부동산을 450억원에 매각했다고 6일 밝혔다. LG카드 관계자는 “최근 ㈜LG와 LG생명과학, LG상사에 대한 보유지분(약 350억원)을 전량 매각한데 이어 이번에 사옥건립용 부동산을 성공리에 매각함으로써 유동성을 추가로 확보하게 됐다”며“부동산 매각대금은 회사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카드 또 최근 3,500억원 규모의 상각채권을 한국자산관리공사에 매각했으며, 앞으로도 부실채권을 지속적으로 매각해 유동성을 확보키로 했다. <신경립기자 klsin@sed.co.kr>

관련기사



신경립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