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정책

대기업 대출 연체율 다시 0%대로...은행 연체율 하락

2%대까지 치솟았던 대기업 대출연체율이 다시 0%대로 떨어지는 등 은행 대출연체율이 하락세를 보이고 잇다.

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국내 은행의 원화 대출연체율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현재 전체 대출연체율(원리금 한 달 이상 연체)은 0.47%로 전월 말보다 0.17%포인트 하락했다.

연체율은 작년 10월 0.81%에서 11월 0.64%로 떨어진 이후 두 달째 하락세다.

은행 대출 연체율 하락은 연말을 앞두고 연체채권을 상각(회수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손실 처리하는 것)한 영향이 크기 때문으로 보인다. 은행 연체채권 잔액은 지난해 11월 말 9조2,000억원에서 12월 말 6조8,000억원으로 한 달 새 2조4,000억원 줄었다.

지난해 12월 말 대기업 대출연체율은 0.77%로, 2015년 12월(0.92%) 이후 1년 만에 0%대로 하락했다. 대기업 대출연체율은 통상 0∼1% 수준에서 움직였으나 STX조선해양과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여파로 작년 6∼10월 5개월간 2%대를 기록했다. 중소기업 대출연체율도 0.63%로 전월보다 0.22%포인트 하락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6%로 전월보다 0.04%포인트 낮아졌는데 주택담보대출(0.19%)과 집단대출(0.29%) 연체율이 각각 0.02%포인트씩 떨어졌다.

가계 신용대출 연체율(0.42%)도 0.11%포인트 하락했다.

관련기사

윤홍우 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