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김진표 "이재명 탈당, 본인이 판단할 문제…당 분열 막아야"

"아직 수사 첫 단계…성급한 결정 금물"

김진표 국가경제자문회의 의장이 지난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가경제자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혜경궁김씨 파문과 관련 이재명 경기지사의 탈당론이 제기되는 데 대해 “이 지사가 판단할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문제로 결코 당이 분열해서는 안 된다”고 역설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당이 지금 수사 첫 단계에서 (이 지사 출당 조치) 결정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그런 결정을 성급히 내리게 되면 오히려 당의 분열요인을 극대화할 수 있어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지사에 대한 조사결과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어떤 판단을 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안 맞는다”고 지적한 뒤 “법원 판결이 확정될 때까지 이 문제는 당 지도부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노진표 인턴기자 jproh93@sedaily.com

노진표 기자
jproh9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부 노진표 기자 jproh93@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