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KBS 연기대상] 강은탁·박윤재·하희라·박하나 일일극 우수상 수상

KBS 방송화면 캡처


강은탁, 박윤재, 하희라, 박하나가 KBS 연기대상 우수상을 수상했다.

강은탁, 박윤재, 하희라, 박하나는 12월 31일 열린 ‘2018 KBS 연기대상’에서 일일극부문 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박윤재는 “대학 때 연기를 처음 접했다. 말도 안되는 축구 마임으로 학교 입학한 이후 일일드라마를 많이 해 왔다. 그래서 그것만의 힘든 점도 잘 알고 있다”며 “그걸 사랑해주시는 시청자분들 께 더 좋은 연기를 하기 위해 조금더 겸손하고 감사한 마음 갖자고 항상 다짐한다. ‘비켜라 운명아’ 스태프분들과 사랑해주시는 시청자들께 감사하단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소감 전했다.

강은탁은 “너무 쟁쟁한 선배님 사이에 받게 돼 얼떨떨하다”며 “교만하지 않고 겸손하게 연기하겠다. 하늘에서 보실 아버지, 집에서 보고 계실 어머니 감사하고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하희라는 “‘차달래부인의 사랑’ 더운 여름부터 지금까지 촬영하며 고생하시는 스태프와 배우들께 감사하다”며 “본인 촬영하느라 바쁠텐데 저 챙겨주는 남편과 아이들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하나는 “배우는 다른 사람의 옷을 입고 그의 삶을 사는 직업인데 요즘들어 그 옷을 자꾸 꾸미려 하고 벗으려 하는 방황하는 시기에 ‘인형의 집’을 만났다”며 “너무나 좋은 선배들을 만나 그들이 그 옷을 입히고 꿰메고 다려주셨다”며 선배들께 영광을 돌렸다.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