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구조동물 안락사' 박소연 구속영장 심사 출석

박소연 케어 대표./연합뉴스


구조한 동물을 안락사했다는 혐의로 논란을 빚은 동물권 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29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전10시30분 동물보호법 위반,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를 받는 박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진행했다. 박 대표는 보호소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 등으로 구조한 동물 200여마리를 안락사한 혐의를 받는다. 동물 보호 등을 위해 모금한 기부금 일부를 목적 외로 쓴 혐의도 있다. 박 대표는 이날 법원에 출석하면서 “케어의 안락사가 불가피하게 이뤄진 것을 인정한다”면서도 “병들고 어려운 동물들을 대상으로 고통 없이 인도적으로 해왔다”고 주장했다. /백주연기자 nice89@sedaily.com

관련기사



손구민 기자
kmso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