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영상] "기다려보자" VS "최악" 文정부 2주년 경제평가는?

문정부 2주년 맞아 여야 경제통 국회의원 4인방 좌담회
더불어민주당 "하반기면 좋아진다"는 긍정 평가 속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야3당 "심각한 위기" 공세
위축된 한국 경제 살리려면 "정치권 힘 모아야" 의견은 일치

문재인, 문정부, 2년, 경제통, 경제정책, 소주성, 최저임금

9일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5월 10일 정식 취임한 지 2년을 맞이하는 날입니다. 730일의 시간을 보내며 우리는 말 그대로 많은 변화를 맞닥뜨려야 했죠. 특히 경제 분야에서는 매년 큰 폭의 최저임금 인상이 이뤄지고 300인 이상 사업장 중심으로 주 52시간 근로제가 도입되는 등 우리 삶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정책들이 여럿 시행됐습니다.

다만 지금까지의 변화가 모두 좋았다고 보기는 어려울 듯합니다. 성장률이나 고용 등 숫자적인 측면에서도 썩 좋은 성적표를 받아들지는 못했고 ‘힘들다’는 서민의 목소리는 어느 때보다 커진 것 같으니까요. 우리 사회가 좋은 방향으로 바뀌는 과정에서 겪을 수밖에 성장통일까요, 아니면 잘못 설계된 방법론 탓에 성장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다는 증거일까요.
[영상] '기다려보자' VS '최악' 文정부 2주년 경제평가는?
2일 서울경제신문 주최 ‘문재인 정부 730일 경제 민심을 논하다’ 좌담회에서 유성엽(왼쪽부터) 민주평화당, 김광림 자유한국당, 김진표 민주당,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이 이야기를 하고 있다. /이호재기자

해답을 찾고자 서울경제신문은 지난 2일 경제통으로 꼽히는 여야 국회의원 4명을 한 자리에 모셔 문 정부 취임 2주년을 맞는 현재 한국 경제의 현황을 들어보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이날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광림 자유한국당 의원,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 유성엽 민주평화당 의원 등 4명은 소득 주도 성장으로 대표되는 현 정부의 경제 아젠다에 대한 가감 없는 의견을 개진했습니다. 후반기로 접어드는 문 정부의 경제 정책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면 좋을지에 대한 생각도 적극적으로 나눴습니다.

/김경미·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