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산업  >  

현대트랜시스, 中 친환경차 공략 '가속페달'

세계최대 전기차업체 비야디와 MOU

  • 박성호 기자
  • 2019-05-15 11:17:05
현대트랜시스, 中 친환경차 공략 '가속페달'

현대트랜시스가 세계 최대 전기차 기업인 중국의 비야디(BYD)와 손잡고 중국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현대트랜시스는 15일 중국 선전에서 비야디와 미래 전략적 협력 강화를 위한 협약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서 양사는 △양산 변속기 적기 공급 △기술 및 연구소 교류 확대 △변속기 개발 협력 등에 합의했다. 특히 비야디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앞으로 진행하는 모든 신차 프로젝트의 개발 초기부터 현대트랜시스의 제품 적용을 우선 검토하기로 했다. 또 현대트랜시스는 현재 비야디에 공급하는 자동변속기를 비롯해 듀얼클러치변속기(DCT), 무단변속기(CVT), 하이브리드변속기 등 모든 종류의 변속기 공급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현대트랜시스 관계자는 “최근 성장세가 주춤한 중국 시장에서 양사가 ‘윈윈’하며 경쟁력을 함께 키워나갈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객사에 협상 초기부터 폭넓은 선택사항을 제공해 개발 기간을 단축하고 개발 업무 효율을 대폭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트랜시스는 최근 협약을 맺은 비야디와 둥펑샤오캉을 비롯해 앞으로 중국 내 다른 완성차 업체들과도 지속해서 전략적 협력 관계를 넓혀나갈 방침이다. 올해 중국 시장 판매 목표도 지난해(25만대)보다 약 40% 증가한 35만대 수준으로 확대했으며 중국 전동화 파워트레인 시장도 집중 공략해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대트랜시스는 최근 조직 개편도 완료했다. 중국 영업조직을 신설하고 베이징사무소와 상하이사무소 등 현지 영업기지를 중심으로 시장 트렌드와 고객사 요구에 빠르게 대응하고 있으며 중국 법인장 출신의 임원을 상주시켜 고객사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현대트랜시스 관계자는 “신시장 공략을 적극적으로 이어가 중국에 이어 앞으로 미국·유럽 시장까지 전동화 파워트레인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성호기자 jun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