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저축은행중앙회, RBA기반 자금세탁방지시스템 도입

저축은행중앙회, RBA기반 자금세탁방지시스템 도입

저축은행중앙회는 위험기반접근(RBA) 방식의 자금세탁방지시스템을 새로 구축하고 자금세탁방지업무를 한층 강화한다고 17일 밝혔다. 특정금융정보법에 따라 7개월 간의 개발과정을 거친 자금세탁방지시스템은 지난 29일 시범운영을 진행한 데 이어 지난 16일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저축은행 중앙회 관계자는 “현재 우리나라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상호검사를 받고 있으며 오는 7월 시행되는 특정금융정보법 개정안에 따라 전 금융권이 이에 대한 대비를 하고 있다”며 “이에 저축은행 업권도 자금세탁방지 관련 리스크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시스템 적용과 함께 79개 저축은행들이 자금세탁방지 관련 업무를 철저히 이행할 수 있도록 다음달부터 저축은행 담당 임직원 교육 실시하고 내부통제시스템 지속적으로 보완한다는 계획이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