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5G 보러 KT 찾은 러 1위 통신사

AI호텔 ‘기가지니’에 호평

러시아 최대 통신사업자 모바일텔레시스템즈(MTS)가 5세대(5G) 서비스를 보러 KT(030200)를 찾았다.


KT는 지난 17일 알렉세이 코르냐 MTS 최고경영자(CEO)와 주요 임원이 방문해 5G, 인공지능(AI), 스마트홈 등을 미래사업 분야를 둘러봤다고 19일 밝혔다. MTS는 러시아 유무선 최대 통신기업이자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투르크메니스탄 등 동유럽 및 중앙아시아에서 1억명 이상의 가입자를 보유했다.

관련기사



MTS그룹 경영진은 국내 최초 AI호텔인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에서 AI 서비스를 직접 체험했으며 특히 AI 스피커 ‘기가지니’에 높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최대 통신사업자 MTS의 알렉세이 코르냐(왼쪽) CEO가 지난 17일 서울 광화문 KT 본사를 5G 서비스와 AI, 스마트홈 등 미래사업 분야를 둘러본 뒤 황창규 KT 회장과 악수하고 있다./사진제공=KT


러시아 최대 통신사업자 MTS의 알렉세이 코르냐(왼쪽) CEO와 임원진이 지난 17일 서울 KT 연구개발센터를 찾아 AI 서비스 ‘기가지니’를 체험하고 있다. MTS 그룹은 5G 서비스와 AI, 스마트홈 등 미래사업 분야를 둘러보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사진제공=KT


임진혁 기자
liber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