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택시기사 뺨 때리고 경찰 물어뜯고…'폭행 일파만파' 한지선 하차할까(종합)

  • 김경훈 기자
  • 2019-05-24 08:18:04
  • 사회일반

한지선, 택시기사, 폭행, , 경찰, 집행유예, 초면에사랑합니다. 퇴출성명

택시기사 뺨 때리고 경찰 물어뜯고…'폭행 일파만파' 한지선 하차할까(종합)
배우 한지선/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배우 한지선이 아버지 뻘 택시기사의 뺨을 때리고, 경찰관을 물어뜯는 폭행으로 벌금형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23일 채널A에 보도에 따르면 한지선은 지난해 9월 서울 강남의 한 도로에서 택시기사 A씨(61)를 폭행했다. 당시 한지선은 술에 취한 상태에서 택시 기사의 뺨을 때리고 보온병으로 머리를 수차례 내리치는 등 자신이 원하는 곳으로 가지 않는다며 행패를 부린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밝혀졌다.

이 사건과 관련 택시기사는 채널A에 “(한지선이) 바로 욕을 해대면서 폭행이 시작됐다. 반말 정도가 아니다. 상스러운 소리로 막 (욕을) 하고 그랬다”고 말했다.

한지선은 파출소로 연행된 뒤에도 경찰관의 뺨을 수차례 때리거나 팔을 물고 다리를 걷어차는 등 행패를 부린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폭행에 공무집행방해 혐의까지 더해진 한지선은 벌금 50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또한 택시기사 A씨는 8개월 동안 한지선으로부터 사과 한 마디도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지선 측은 “택시기사에게는 연락하려 했지만, 연락처를 알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한지선은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공식입장을 통해 “정확한 사실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을 한 결과, 지난해 택시 운전 기사 분과의 말다툼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본인에게 주어진 법적 책임을 수행하였으며, 앞으로 남은 법적 책임 또한 수행할 예정이다” 덧붙였다.

택시기사 뺨 때리고 경찰 물어뜯고…'폭행 일파만파' 한지선 하차할까(종합)
배우 한지선/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이어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다”며 “다시는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지 않도록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지선 소속사측의 입장 발표에도 파문은 더 확산되는 모양새다. 현재 한지선이 출연하고 있는 SBS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당장 하차해야 한다는 목소리부터 사과와 자숙 없이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드라마 홈페이지 시청자게시판 뿐 아니라 디시인사이드 SBS 드라마갤러리 등에서도 한지선의 하차를 원한다는 ‘‘퇴출 촉구 성명’이 발표된 상태다.

한편 이날 TV리포트 보도에 따르면 한지선의 오늘(24일) 촬영분이 전격 취소됐다. 하지만 이대로 하차 수순을 밟게 될지 여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아 관심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지선 사태가 불거지자 ‘초면에 사랑합니다’ 측은 내부 논의를 진행한 뒤 24일 오전 중 한지선의 거취를 정해 공식입장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한지선은 1994년 생으로 한양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했다. 드라마 ‘운동화를 신은 부부’에서 단역으로 출연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2017년 JTBC 드라마 ‘맨투맨’을 통해 정식으로 데뷔했다. 이후 ‘흑기사’, ‘킬미힐미’, ‘88번지’, ‘화유기’ 등에 출연했다. 현재는 SBS TV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출연 중이다.

택시기사 뺨 때리고 경찰 물어뜯고…'폭행 일파만파' 한지선 하차할까(종합)
/연합뉴스

다음은 ‘SBS 드라마 갤러리’의 한지선 퇴출 촉구 성명 전문이다.

SBS 드라마 팬 커뮤니티 ‘SBS 드라마 갤러리’는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출연하고 있는 배우 한지선의 택시 기사 폭행 사건의 보도를 접하고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어 ‘퇴출 촉구 성명문‘을 발표합니다.

한지선은 지난해 9월 술에 취한 채 신호에 멈춰 선 택시 조수석으로 올라타, 다짜고짜 택시 기사의 뺨을 때리고 보온병으로 머리 등을 때리고, 놀라 차에서 내린 뒷좌석 승객을 밀치고 팔을 할퀴기도 했습니다.

또한, 자신을 연행한 경찰관의 뺨을 수차례 때리고, 다른 경찰관의 팔을 물고 다리를 걷어차, 결국 공무집행방해 혐의까지 더해져 법원에서 벌금 500만 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습니다.

하지만 환갑의 택시 기사는 8개월이 지나도록 아직 사과 한마디 못 받았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그리고 보도가 나간 이후 한지선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당사 역시 매니지먼트 회사로서 좀 더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책임에 통감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번 한지선의 사건은 사회적인 통념상 시청자들이 쉽게 받아들이기 힘든 파렴치한 범죄의 유형으로, 배우가 진정 반성하는 자세를 보이고자 한다면 드라마의 배역에서 스스로 하차해야 함이 마땅합니다.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배우가 드라마 출연을 강행한다면, 남은 회차 동안 이번 사건의 꼬리표가 따라붙을 것이 자명하기 때문입니다.

이와 같은 이유로 ‘SBS 드라마 갤러리’ 일동은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제작진에게 배우 한지선의 퇴출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입니다.

2019년 5월 23일

SBS 드라마 갤러리 일동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