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청해부대 홋줄 사고’ 최종근 병장, 순직 처리…사고 원인은 아직 규명안돼

지난 24일 파병을 끝내고 복귀한 최영함에서 홋줄이 끊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제대를 한 달 앞두고 참변을 당한 청해부대 고(故) 최종근(22) 병장이 1계급 추서와 함께 순직 처리됐다. 해군은 25일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행사에서 밧줄 사고로 숨진 최 병장을 하사로 1계급 추서했다고 밝혔다.

최 하사의 장례는 이날부터 진해 해군해양의료원에서 3일간 해군작전사령부장으로 치러진다. 영결식은 오는 27일 오전 해군해양의료원에서, 안장식은 같은 날 오후 대전 국립현충원에서 거행된다.

관련기사




순직한 최 하사는 주한 미 해군에 근무하는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해군을 동경하다 지난 2017년 8월 해군에 입대했다.

지난 24일 오전 파병을 끝내고 복귀한 최영함은 입항 행사 도중 선수 쪽 갑판에서 부두에 연결된 홋줄이 갑자기 끊어졌다. 이날 사고로 숨진 최 하사 외에 20대 상병 3명과 30대 중사 1명도 다쳤다.

해군은 사고 직후 사고 대책반을 꾸려 밧줄이 끊어진 원인을 파악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미경 기자
seoul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이미경 기자 seoule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