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홍콩 사흘만에 또 대규모 시위…정부 '일단 후퇴'

범죄인인도법안 심의 계획 연기

홍콩 사흘만에 또 대규모 시위…정부 '일단 후퇴'
12일 홍콩 입법회와 정부청사 인근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대규모 항의 시위가 열린 가운데 일부 시위대원이 경찰이 쏜 최루탄과 물대포를 피하고 있다. /홍콩=AFP연합뉴스

홍콩 정부가 사흘 만에 다시 도심을 뒤덮은 시민들의 대규모 시위에 부딪혀 12일로 예정됐던 ‘범죄인 인도 법안’ 심의계획을 일단 연기했다. 하지만 정부는 추후 법안 추진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시위 격화에 따른 정국 혼란이 우려된다.

홍콩 정부는 이날 성명에서 “오전11시로 예정된 2차 심의 개시가 연기됐다”며 “입법회 사무국이 추후 변경된 2차 심의 개시 시간을 의원들에게 통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홍콩 의회인 입법회 의장 앤드루 렁은 전날 밤 범죄인 인도 법안을 12일 2차로 심의한 뒤 오는 20일 3차 심의 및 표결에 들어간다는 일정을 제시했다. 범죄인 인도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서도 사안별로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야당과 시민단체들은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면서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법안 1차 심의가 진행된 지난 9일에는 103만명이 역대 최대 규모의 반정부시위를 벌였다.

심의를 강행하려던 정부가 한발 물러선 것은 이날도 수만명이 거리로 쏟아져 나오며 시위가 격화될 것으로 우려됐기 때문이다. 이날 홍콩 입법회와 정부청사 건물이 있는 애드머럴티 지역으로 몰려든 시위대는 2014년 홍콩 행정장관 완전직선제를 요구했을 때처럼 우산을 들고 입법회와 정부청사로 통하는 연결로를 봉쇄했다. 이에 오후4시께 홍콩 경찰국장은 이번 충돌을 ‘폭동’으로 규정하며 물대포와 최루액(페퍼 스프레이), 최루가스 등을 사용하며 시위대 강제해산에 나섰다.

다만 정부 측은 법안 추진을 포기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해 갈등은 여전하다. 영국 BBC방송은 친중파가 다수인 입법부가 20일 법안을 통과시킬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