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큰일 났다. 비아이 양성 반응"…위너 이승훈은 한서희에게 카톡을 보냈다(종합)

위너 이승훈/사진=서경스타DB


한서희가 마약 구입·투약 의혹을 받는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와 카톡 대화를 나눈 상대로 드러난 가운데 그룹 위너의 멤버 이승훈도 이번 사건에 이름이 거론되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이승훈은 지난 2016년 한서희에게 비아이가 YG 자체 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스패치는 14일 한서희가 2016년 당시 이승훈의 연락을 받고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와 만났다고 보도했다. 보도 내용을 자세히 보면 2016년 6월1일 이승훈은 비밀 카톡방을 이용해 한서희에게 연락을 취했다. 한서희는 이승훈이 비아이가 YG 자체 마약 검사(간이 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급하게 만나자고 했다고 전했다.



한서희/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이후 한서희는 약속 장소인 합정동으로 향했지만 해당 장소에서 대기 중인 사람은 이승훈이 아닌 K씨였다. K씨는 한서희에게 “승훈이 대신 나왔다. 비아이 관련 일은, 비밀이다. 만약 무슨 일이 생기면 꼭 연락하라”고 당부했다.

이어서 8월22일 한서희는 경찰 조사를 마친 뒤 K씨에게 연락했고 이튿날 양 대표와 만났다.

한서희는 양 대표와의 만남에 대해 “양현석이 핸드폰을 빼앗아 전원을 껐다. 경찰서에서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물었다”며 “(비아이) 대마 흡연과 LSD 구매를 자백했다고 말했다. 양현석은 ‘우리 애들이 조사받으러 가는 것 자체가 싫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약 성분을 다 뺐기 때문에 검출될 일은 절대 없다고도 했다”고 말을 이었다. 그러면서 “그 말이 기억난다. ‘서희야! 착한 애가 되어야지. 나쁜 애가 되면 안되잖아’라는…. ‘꿈이 가수라며? 너는 연예계에 있을 애인데. 내가 너 망하게 하는 건 진짜 쉽다’고도 했다”라고 진술을 번복할 것을 강요했다고 전했다.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사진=서경스타DB


하지만 양 대표의 말은 크게 달랐다. 양 대표는 디스패치에 “한 달에 2번씩 키트 검사를 하는데 한빈이는 한 번도 나온 적이 없다고 말했다”면서 이에 한서희가 스스로 진술을 번복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 대표를 만나도 며칠 뒤 이어진 한서희의 진술은 갑자기 달라졌다. 특히 이 자리에는 YG에서 선임한 변호사가 동석했다. 당시 한서희를 조사한 형사는 해당 변호사가 한서희가 하는 말을 모두 막았다며 자신이 ‘참여하지 말고 나가라’는 말을 했을 정도로 유별나게 행동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한서희는 지난 4일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에 비실명 공익신고서를 제출하며 YG와 경찰의 유착 고리를 살펴달라고 요청했다. 한서희는 제보를 한 이유에 대해 “‘버닝썬’ 사태를 보면서 답답했다”면서 “제 잘못 뿐 아니라, 다른 잘못까지 밝혀낼 기회”라고 심경을 밝혔다.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사진=서경스타DB


이번 사건은 지난 11일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지난 2016년 4월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와 나눈 마약 관련 카카오톡 대화를 입수했다고 보도하면서 시작됐다.

한편 논란이 확산되자 비아이는 지난 13일 팀에서 탈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떠났다. 마약은 겁이 나는 바람에 투약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비아이는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점 죄송하다”며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 하지도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잘못된 언행 때문에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들과 멤버들에게 부끄럽고 죄송하다”며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같은날 YG는 곧바로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김한빈의 문제로 실망을 드린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김한빈은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며 진화에 나섰다. 그러면서 “YG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관리 책임을 절감하고 있다. 다시 한번 심려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