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SE★이슈]하연수, 또 SNS 댓글 논란.."이제 좀 알아주셨으면"

배우 하연수가 SNS를 통해 팬들과의 소통하던 중 댓글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양문숙 기자


지난 18일 하연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족자 사진을 게시하며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한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라는 글을 남겼다.



이 게시글에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는 한 팬의 질문에,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다. 이제 좀 알아주셨으면. 그렇다. 그림 그린지는 20년 됐다”라고 답했다.

이 게시글의 댓글 내용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하연수가 궁금해서 물어본 질문에 너무 까칠하고 예민하게 반응했다는 지적이 일었다.

앞서 하연수는 SNS논란을 빚은 바 있다.

지난 2016년에도 자신의 SNS에 올린 사진 중 작품이 뭐냐는 질문에 “제가 태그를 해놓았는데 구글링 하실 용의가 없어 보이셔서 답변 드린다” 라며 댓글을 달아 논란이 일어난 적 있다.

또한 하프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그는 “하프의 대중화를 위해 공연도 더 많이 챙겨 보고, 하프 연주도 다시 시작해야겠다”라고 글을 올린 뒤, “가격의 압박이 너무 크다”고 댓글을 단 네티즌에게 단 댓글이 논란이 일어난 것.

당시 하연수는 “잘 모르시면 센스 있게 검색을 해보신 후 댓글을 써주시는 게 다른 분들에게도 혼선을 주지 않고 이 게시물에 도움을 주시는 방법이라 생각됩니다”며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한편, 하연수는 족자 관련 게시글을 삭제하고,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이다.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