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연재

[여름바다 안전 스스로 지킨다] "구명조끼 입을 땐 다리끈 꼭 조여요"

보령해경 '찾아가는 안전교실'

심폐소생술 등 다양한 실습 제공

헝가리 사고 이후 수요 늘었지만

올 경찰관 3명이 1,000명 교육

해경, 추가인원 차출·투입 계획

서천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이 지난달 26일 체육관에서 심폐소생술 실습을 해양경찰관들 지도 하에 진행하고 있다. /서천=손구민 기자


“초등학교 4학년 아이가 구명조끼를 입었는데도 물에 빠져 죽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어요. 일명 ‘생명줄’이라고 불리는 다리끈을 제대로 조이지 않았기 때문이에요.” 서천초등학교 체육관에 왁자지껄하며 모인 4학년 학생들은 보령해양경찰서에서 온 이민석 경장이 또래의 사고 사례를 공유하자 섬뜩했다는 듯 순간 조용해졌다. 이 경장은 이어 “구명조끼를 제대로 입는 게 가장 중요해요”라며 “실습을 위해 직접 착용해볼 친구들 있나요?”라고 물었다. 학생들은 너나할 것 없이 모두 손을 번쩍 들었다.

지난 26일 찾은 충남 서천의 서천초등학교에는 해경의 ‘찾아가는 물놀이 안전교실’ 수업이 4학년 학생 10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보령해경은 매년 지역 내 초·중·고등학교에 공문을 보내 물놀이 안전 수업 신청을 받고, 구명조끼 착용법이나 심폐소생술 과목 등을 가르치고 있다. 그러나 세월호 사건과 부다페스트 침몰 사고 등 이후로 안전교육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높아졌지만 교육을 담당할 경찰 인력이 부족하다는 점도 지적된다. 실제로 해양 경찰관 3~4명에서만 올해 1,000명이 넘는 청소년 및 일반인을 교육해야 하는 실정이다. 해경 측은 곧 교육 인력을 늘릴 방침이다.


일곱 번째 일정이었던 서천초에서 이 경장과 함께 수업을 진행한 조가영 경장은 “학생들이 많았는데도 오히려 작은 규모의 학교보다 집중도가 높아 더 좋았다”고 말했다. 실제로 아이들은 구명조끼를 직접 입어보기 위해 손을 번쩍번쩍 들고, 이어진 심폐소생술 교육에도 높은 관심을 가졌다. 경찰관들은 아이들에게 구명조끼의 허리끈과 다리끈을 올바르게 조여매는 방법, 심폐소생술 시 정확한 압박 위치를 알려주는 데 집중했다. 4학년 1반 남학생 정모 군은 “텔레비전에서만 봤던 구명조끼 착용 및 심폐소생술 교육을 직접 할 수 있게 돼서 재미있다”며 “(경찰관이) 앞에 있는 친구들만 시켜주는 것 같은데 뒤에 앉은 친구들도 하고 싶어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심폐소생술 실습 기회를 얻으려는 서천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이 지난달 26일 체육관에서 지원자를 찾는 해양 경찰관을 보며 손을 번쩍 들고 있다. /서천=손구민 기자


수업을 지켜보던 3반 담임 선생님 천은경 교사도 실습 기회가 적은 점을 아쉬워 했다. 천 교사는 “보통 피서철 안전교육은 큰 단위로 수업을 해 실습 기회가 적다”며 “그래도 이번에 학년별로 신청할 수 있도록 해줘 실습 기회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천 교사는 특히 “세월호 사건과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 사고가 충격으로 다가왔고, 서천군 주민들이 근처가 바다라 자주 물놀이를 가는 만큼 아이들에게 더 교육 기회를 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서천초는 5~6학년 학생들에게 심폐소생술 교육을 의무적으로 하고 있으나 실습보단 시범 위주로 수업이 이뤄져 기회가 있을 때마다 실습 기회를 늘리려 한다. 매년 반복교육을 함으로써 아이들의 안전 인식을 높이기 위해서다.



해경 측도 인력 충원 필요성을 인지하고 있다. 특히 하반기부터는 청소년이 아닌 일반인들을 위주로 더 다양한 교육을 해야 한다. 보령해경의 경우 올해 상반기 교육만 해도 이 경장과 조 경장 등 3~4명이 조를 짜 총 1,041명의 청소년 및 일반인 피서철 안전교육을 책임진다. 해경 관계자는 “인원 부족을 인지하고 하반기부터는 파출소 근무 직원들을 더 차출해 교육에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천=손구민기자 kmsohn@sedaily.com

손구민 기자
kmso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