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나가미네 日 대사 “한일 신뢰관계 무너졌다”

“강제징용 배상에 대한 보복 아냐”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오른쪽)이 8일 국회 외통위원장실에서 일본 경제 제재 등과 관련해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와 면담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8일 “한일 양국의 신뢰관계가 무너졌다. 수출 규제가 단지 징용 배상의 문제뿐만은 아니다”고 밝혔다고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전했다.

한국당 소속의 윤 위원장은 이날 국회를 방문한 나가미네 일 대사가 “수출 규제가 소위 말해 강제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것은 아니다”며 “한일 간의 신뢰관계가 현격히 훼손됐기 때문에 수출 관리 절차에 대한 제한 조치를 두는 것이지만 수출을 중단하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날 접견은 윤 위원장과 나가미네 대사의 단독 만남으로 이뤄졌다.

관련기사




나가미네 대사는 지난해 10월부터 한일 외교 관계에 금이 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10월부터 외교 협의를 요청하지도 않고, 중재위 구성 요청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윤 위원장을 통해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5월 일본 기업에 배상을 명령한 한국 대법원의 강제동원 판결에 대한 중재위원회 개최를 한국에 공식 요청했다. 외교부는 “신중히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중재위 구성에 응하지 않았다.

윤 위원장은 ‘일본 측이 생각하는 대안’에 대해 묻자 나가미네 대사가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제안하는 안을 거부했다. 타협의 여지가 없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더 진전된 안을 가져오면 가능성이 있을 수도 있다. 3국을 통한 중재위를 18일까지 요청했는데 이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해달라”고 나가미네 대사가 요청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 위원장은 “일본 정부의 수출 제한 조치에 대한 유감을 표명하고 철회를 강력히 요청한다.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평화 안전을 유지하는 데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조속한 수출 규제의 철회를 요청한다”는 한국의 입장을 나가미네 대사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과 나가미네 대사는 30분 가량 통역을 배석하지 않은 채 긴밀한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윤 위원장은 “미국과의 외교 문제, 동북아 안보 문제, 일본 조야의 분위기와 20일 참의원 선거 이후에 제가 일본에서 할 수 있는 것에 대해 이야기 했다”고 설명했다.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