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무역전쟁 여파…英유학 택하는 中학생들

작년보다 30% 껑충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중국 학생들이 미국 대신 영국 대학을 택하면서 영국 대학들에 중국인 지원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현지시간) 가디언은 대학입학지원처(UCAS)를 인용해 지난해 이후 영국 대학에 입학하려는 중국인 지원자가 30%나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UCAS에 따르면 올해 영국 대학에 지원한 중국인 학생 수는 지난해의 1만5,240명보다 30% 늘어난 1만9,760명이다. 가디언은 UCAS를 거치지 않고 영국 대학에 직접 지원하는 학생들까지 더하면 실제 중국인 지원자 수는 더 많다고 전했다.


중국 학생들의 영국행 증가는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양국의 긴장감이 고조되면서 유학 대상 국가로 미국 대신 영국을 선택하는 중국 학생들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현재 중국인은 이미 영국 대학으로 유학을 온 외국인 학생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영국 고등교육통계청(HESA)에 따르면 현재 영국에서 고등교육을 받는 중국인은 학부생 4만6,070명, 대학원생 6만460명 등 모두 10만6,530명에 달한다.

또 중국인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대학은 맨체스터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대학의 전체 4만명의 학생 중 5,000명가량이 중국인이다. 가디언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15년도 맨체스터대를 방문한 후 중국 출신 지원자가 크게 증가했고 유럽 축구의 인기도 한 몫을 했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노현섭 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