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출판진흥원, 23~24일 하노이서 '찾아가는 베트남 도서전' 개최

열린책들 등 23곳 국내 출판사 참여
'타박타박 서울 유람' 등 도서 전시

  • 연승 기자
  • 2019-07-22 09:20:54
  • 문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은 ‘찾아가는 베트남도서전’을 오는 23일부터 24일까지 양일간 베트남 하노이 롯데호텔에서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3회를 맞이하는 출판진흥원의 ‘찾아가는 도서전’은 한국 도서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국내 출판사 및 출판콘텐츠의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행사다 . ‘찾아가는 도서전’은 도서전 개최 전에 참가 예정 출판콘텐츠 관련 정보를 현지 바이어에게 사전 제공하고 상담 일정을 정할 뿐만 아니라 수출 상담내용의 밀도가 높은 까닭에 높은 계약률을 보인다는 게 출판진흥원의 설명이다.


이번 도서전에는 열린책들 등 23 곳의 한국 출판사가 참가하며, ‘타박타박 서울 유람’( 시공사 ) 등 105 종의 위탁도서도 함께 전시될 예정이다 .

도서전 첫날인 23일에는 베트남 내 도서 유통망을 갖춘 ‘파하사(Fahasa)’, 대표적 민간 출판사 중 한 곳인 ‘타이하북스(Thai Ha Books)’, 신흥 전자출판 플랫폼인 ‘와카(Waka)’ 가 최신 베트남 출판·독서 트렌드를 소개하여 양국 간 문화 이해도를 높일 예정이다 . 개회식에는 베트남 출판협회 응우옌 응우옌 부회장이 참석한다.

이 외에도 ‘킴동(KIMDONG)’, ‘알파북스(Alphabooks)’, ‘나남(Nhanam)’ 등 24 곳의 베트남 정부 산하 또는 민간 출판사들이 참석하여 , 250 여 건의 비즈매칭 일정에 따라 교육·문학·실용 등 다양한 한국도서의 수출 상담을 한다 . 모든 일정이 종료된 후에는 사회 공헌의 일환으로 전시 도서를 베트남 현지에 기증할 예정이다 .

한편 올해 ‘ 찾아가는 도서전 ’은 연말까지 아르헨티나 (8월28~29일), 일본(10월1~2일), 북미(11 월 중 )에서 이어 개최된다 .
/연승기자 yeonv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