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교보문고, 낭만서점 독서클럽 4기 회원 모집

현대백화점 문화센터 등과 제휴로 7곳서 열려

장강명, 박상영, 김세의 등 '작가와의 만남'



교보문고 낭만서점이 독서클럽4기를 모집한다.

교보문고 매장에서만 진행되었던 지난 3기와는 달리 이번 4기는 현대백화점 문화센터, 공간 대관 업체 ‘회의실 by 필원’과의 제휴로 장소를 확대하여 총 7곳에서 문을 연다. 프로그램의 진행자 역시 7명으로 추가되었으며 모임에 초대하는 작가 진 또한 화려하다.

관련기사



우선 독서클럽의 운영자는 낭만서점의 두 진행자인 문학평론가 허희, 영화평론가 허남웅을 비롯해 최근 ‘우럭 한 점 우주의 맛’으로 문학동네 젊은작가상 대상을 수상한 소설가 박상영과 ‘유령’, ‘포롬 토니오’, ‘가나’를 쓴 정용준, ‘부루마불에 평양이 있다면’, ‘밤의 여행자들’을 쓴 윤고은, 문학평론가이자 ‘82년생 김지영’, ‘한국이 싫어서’, ‘김수영 전집’ 등의 편집을 담당했던 ‘스타 편집자’ 박혜진이 추가 됐다. 또 지점별로 1회는 장강명, 박상영, 김세희, 정여울, 윤성희 작가와 박영석 평론가 등 ‘작가와의 만남’이 계획됐다.

특히 이번 독서클럽은 교보문고가 동네서점과 함께 성장하자는 취지로 동네서점 ‘고요서사’와의 협업을 진행한다. ‘고요서사’에서 열리는 독서클럽 ‘영원히 젊은 작가들’은 차경희 대표의 진행으로 랭보, 이상, 다아지 오사무 등의 작가와 작품에 대해 이야기 나눌 예정이다. 또한 토론의 깊이를 위해 문학평론가 노태훈을 초대했다.

이번 독서클럽은 늘어난 장소만큼 다루는 도서의 분야 또한 세분화됐다. 소설을 중심으로 인문, 영화, 미술, 에세이까지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을 선정하여 클럽에 참여하는 회원들에게 풍부한 책 읽기의 기회를 제안한다.

낭만서점 독서클럽을 기획한 교보문고 윤태진 PD는 “도서의 장르를 다양하게 하여 보다 풍성한 독서 경험이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하였다”며 “지점별로 시간과 일자를 다르게 하여 타지점 1회 추가 참여‘ 및 ’작가와의 만남 전지점 무료 참여‘ 등 참여 회원들을 위한 특별한 혜택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독서토론 가입비는 지점별로 8만 원이다.
연승 기자
yeonv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