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포스터로 보는 한국영화 100년史

7월27일~9월1일 서울서예박물관

‘포스터로 보는 한국영화 100년전(展)’의 행사 포스터.


작품의 포스터를 통해 ‘한국영화 100년사’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하는 전시가 열린다.

예술의전당은 오는 27일부터 9월 1일까지 서울서예박물관에서 ‘포스터로 보는 한국영화 100년전(展)’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관련기사



전시에서는 한국영화의 출발을 알린 1919년 작품 ‘의리적 구토’와 이후 ‘아리랑’(1926), ‘오발탄’(1961), ‘실미도’(2003)와 최근 칸 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기생충’에 이르기까지 영화 포스터 400여점이 전시된다. 개인 소장본과 영화진흥위원회 남양주종합촬영소, 한국영상자료원에 보관돼 일반에 공개되지 않았던 포스터들이 포함됐다.

포스터 외에도 스틸사진과 시나리오 원본, ‘기생충’ 소품인 ‘산수경석’도 나온다. 입장료는 성인 5,000원, 대학생과 중·고등학생은 3천원, 초등학생 이하는 무료다.
나윤석 기자
nagij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